두산重, 875억원 英 수처리 사업 수주

두산중공업은 영국 자회사인 두산엔퓨어가 영국 상수도 사업자인 서번 트렌트 워터와 875억원 규모 버밍엄 정수처리장 설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버밍엄 정수처리장은 하루 32만톤을 처리할 수 있는 대형 수처리 시설로 2020년 완공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정수처리장 설계와 기자재 공급을 수행한다. 정수처리장에서 생산된 물은 영국 제2의 도시 버밍엄의 시민 생활용수로 사용된다.

두산重, 875억원 英 수처리 사업 수주

윤석원 두산중공업 워터 BG장은 "세계적으로 인구증가, 도시화, 환경오염 문제가 심화되며 수처리 수요가 급증한다"면서 "올해 초 사우디에서 해수담수화 프로젝트 수주에 이어 수처리 프로젝트도 수주했다"고 말했다.

글로벌 워터 마켓 자료에 따르면 세계 수처리 시장은 2017년 약 880조원에서 연 평균 3% 성장을 거듭해 2020년 약 940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은 2015년과 2016년 영국과 오만에서 수처리 플랜트를 수주했다. 올해 2월에는 국내에서 한국남동발전과 친환경 수처리 기술인 '탈황 폐수 무방류 시스템(ZLD)'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송혜영 기자 hybrid@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