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로 지하수 수질검사 받으세요”

“무료로 지하수 수질검사 받으세요”

환경부는 지하수 이용 농촌지역 취약계층 물 복지 향상을 위해 '2017년도 안심지하수 사업'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환경부는 이 사업으로 무료로 지하수 수질검사를 하고 수질기준을 초과할 경우 지하수 관정에 정수장치를 달아준다. 환경부는 지하수 수질 기준을 초과하는 가구에 '농촌지역 맞춤형 정수장치'를 지원할 예정이다.

농촌지역 맞춤형 정수장치는 농촌지역 지하수가 가축분뇨나 비료 영향으로 총대장균군, 질산성질소 등 수질기준을 초과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고려해 이를 제거할 수 있는 필터가 장착됐다.

“무료로 지하수 수질검사 받으세요”

환경부는 농촌지역 주민들이 공동으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지하수 공동시설 개발 등 다양한 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다. 기존 농촌 지역에서 사용하고 있는 지하수 관정 중 수질·수량을 만족하는 관정을 '안심지하수'로 지정해 상수도가 보급되지 않은 곳에서 살고 있는 주민들이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시설을 개선한다. 관정 주변 오염원 제거와 오염방지 시설 설치를 통한 지하수 수질 개선도 추진한다.

환경부가 지난 2013년 지자체를 통해 파악한 결과, 농촌지역에서 지하수를 먹는 물로 이용하고 있는 주민은 약 64만 명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수도권·강원권 16만 명, 충청권 21만 명, 전라권(제주 포함) 17만 명, 경상권 10만 명이다. 농촌지역은 지하수 관정 개발 이후 관리가 소홀한 상태로 장기간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오염되기 쉽다.

이영기 환경부 상하수도정책관은 "농촌지역을 대상으로 안심지하수 사업을 지속하고, 지방 상수도 보급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함봉균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