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몽골 광물석유청 기술지원

석유관리원, 몽골 광물석유청 기술지원

한국석유관리원이 19일 몽골 광물석유청과 기술지원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 기관의 기술 협력은 지난해 코이카 글로벌연수사업으로 개최된 개발도상국 석유공무원 대상 기술교육의 후속조치로 몽골 측의 적극적인 요청에 의해 추진됐다. 양해각서에는 △휘발유, 경유 등 자동차용 연료 품질관리 체계 구축 △석유제품 시험분석 시스템 구축 △기술워크숍 개최 △전문가 양성 및 교육 활동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몽골은 석유제품 수요 전량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수요 증가에 따른 수입국 다양화로 가짜 석유제품 유통 및 차량용 연료에 의한 대기오염 등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하지만, 관련 제도와 전문 인력의 부재로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석유관리원은 30여년간 쌓아온 석유제품 품질 및 유통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국의 선진 석유 관련 법제도를 비롯해 품질검사 및 시험분석 방법 등의 교육을 통해 몽골에 한국형 석유제품 품질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신성철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몽골에 한국형 표준과 기술을 정착시킴으로써 국내 정유사를 비롯한 관련 업계의 몽골 진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국가 신뢰도 향상 및 산업계 지원을 위해 석유관리원 기술력과 노하우가 필요한 국가에 지원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