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브코리아 공식 출범, 한국서 더 큰 기회 찾는다

버티브코리아 공식 출범, 한국서 더 큰 기회 찾는다

버티브코리아(구 에머슨네트워크파워)가 새로운 사명으로 공식 출범하고 한국 디지털 산업 부문 중심으로 더 큰 기회 모색에 나섰다.

버티브코리아는 18일 서울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출범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사명으로의 출발을 알렸다. 사명은 버티브코리아로 변경됐지만 회사는 그대로 데이터센터와 통신 네트워크, 상업·산업용 설비를 공급한다.

버티브코리아는 한국에서 전원·열관리·IT관리용 등 광범위한 제품과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에 주력하고 있다. 해당 사업에는 에머슨네트워크파워 때부터 제공해온 플래그십 브랜드가 포함된다.

산업용 분야에서 선도적인 전원·열관리·인프라관리 솔루션 외에도 버티브는 전원·항온항습·모니터링을 결합한 턴키 데이터센터를 보유했다. 이는 일반적인 데이터센터 구축 방식보다 비용 효과적이고 효율적이며 신속한 설치가 가능하다.

버티브코리아 공식 출범은 플래티넘 에퀴티에 매각 완료 후 버티브라는 독립기업으로 글로벌 리브랜드 캠페인 일환이다.

아난 상이 버티브 아시아 사업 총괄 사장은 "버티브 출범을 통해 보다 민첩하게, 더욱 집중해서 고객을 응대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데이터센터, 통신 네트워크, 산업·상업용 시설에 대한 이해와 혁신적인 제품·솔루션·서비스 네트워크의 이상적인 결합은 버티브를 시장에서 더욱 차별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일 버티브코리아 대표는 "한국은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디지털산업분야 시장"이라며 "버티브 출범은 고객들의 디지털 혁신과 변화를 지원하기에 더 없이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오 대표는 "정유·가스 같은 중공업 분야와 은행과 금융권에서도 커다란 성장 기회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함봉균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