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천연가스 관련 기술·규격 표준 'K-STAR' 발표

한국가스공사(사장 이승훈)가 14일 새롭게 제·개정한 천연가스 관련 기술과 규격 표준 'K-STAR(한국가스공사 표준)'를 발표했다.

가스공사는 'K-STAR'를 기반으로 기존 천연가스 산업 중하류 위주였던 기술과 규격 표준을 천연가스 산업 가치사슬 전 분야로 확대하고 지속 관리해 국제표준화 활동까지 전개할 계획이다.

가스공사는 1992년 기술표준 관리규정을 제정한 이래 천연가스 액화공정 특허 등 총 518건의 지식재산권과 기술, 품질 표준화를 선도해왔다.

가스공사의 표준화 활동은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주최하고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한 '2016 세계 표준의 날' 기념식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