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조금 신청 폭주...33개 지자체 마감

많은 보조금과 각종 혜택으로 전기차 구매 골든타임으로 불리는 올해 전기차를 사려면 서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보조금 신청이 가능한 전국 72개 시·군 중 벌써 33곳에서 접수가 마감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배 빠른 보조금 신청 폭주 상황이다.

환경부는 지난달 25일부터 시작한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가 접수 3주 만에 1200대를 넘어섰다고 16일 밝혔다. 전기차 보조금 신청이 가능한 지방자치단체 72곳 중 세종·광주·춘천시 등 33곳에서 접수가 마감됐다.

접수가 마감된 33곳 중 27곳은 올해부터 전기차 보급 사업을 처음 시작한 지자체로 신규 보급지역 전기차 구매열기가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청주시에서는 보조금 신청을 위해 70여명의 시민들이 밤새 줄을 서는 진풍경이 빚어졌고, 세종시와 용인시는 보조금 접수 시작과 동시에 신청이 마감되는 등 전기차 구매신청이 폭주했다.

올해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배 많은 1200대를 초과했다. 지난해는 2월 말까지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가 300여대에 불과했다.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보급 속도가 빨라진 것은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 수와 지방 보조금 금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충전요금 인하, 충전인프라 확충, 주차료 감면 등 인센티브 강화로 전기차 운행 여건이 개선되고 있는 점도 전기차 보조금 신청속도가 빨라진 주요 원인으로 판단했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국고 1400만원과 지자체별 보조금 300~1200만원이다. 보조금을 지원받으면 지자체 별로 1400만원~2300만원(아이오닉 기본사양 기준, 취득세 제외)에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다.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도 지난해 31곳에서 올해 101곳으로 3배 이상 증가했고, 지자체별 지방 보조금 단가도 지난해 평균 430만원에서 올해 545만원으로 115만원 늘었다. 전기차 보조금 신청이 마감된 33곳 지자체 지방 보조금 단가는 평균 591만원으로, 전국 평균 545만원보다 약 46만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전기차 보조금 신청이 마감된 지자체와 전기차 보급 사업을 실시하지 않는 지자체에 전기차를 추가 보급할 수 있도록 예산을 늘리는 등 조치를 취하도록 요청했다. 지자체 추가예산 확보 계획과 다음 달까지 전기차 보급실적을 토대로 4월 중 지자체별 국고보조금 예산을 재조정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전기차 보급실적이 우수하고 수요가 많은 지역에 보조금을 우선 편성해 전기차를 구매하고 싶어도 구매하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들 방침이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T/F 팀장은 "올해부터는 전기차 보조금 예산을 탄력적으로 운용할 것"이라며 "전기차 수요가 많은 지자체에 국고보조금 예산을 추가로 배정하고 급속충전기 설치도 늘려 올해 보급목표인 1만 4000대를 조기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에너지/환경 전문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