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1500㎞ 주행 거뜬

경기도 용인시 수지에 사는 B씨는 26개월째 가정용 충전기 없이도 전기자동차로 매달 1500㎞ 이상을 달린다. 직장이 인천시 부평이어서 매일 120㎞를 운행하고, 외부 업무도 더러 있다.

B씨는 지난 2014년 12월 전기차를 구매했다. 당시 정부 지원으로 가정용 완속충전기(7㎾h급) 설치를 시도했지만 아파트 입주민 회의의 동의를 얻지 못해 지금까지도 전용 충전기가 없다.

B씨는 "우리 아파트 주차면이 세대당 1.8대를 보유했는데도 충전기가 설치된 전용 주차면을 내줄 수 없다는 것과 화재 위험 등 우려로 (입주민 회의에) 통과하지 못했다"면서 "주민 회의에서 전기차 충전기 설치를 한 번 허가하면 앞으로 전기차를 구매한 또 다른 입주민의 요구가 연속 발생하기 때문에 애초부터 제재하겠다는 방침까지 내렸다"고 말했다.

고민 끝에 B씨는 아파트 관리소를 찾아 다른 해결책을 제시했다. 일반 전기코드(220V)를 이용해 충전하고, 한 번 충전할 때마다 2500원씩 비용을 지불하겠다는 제안이다. B씨는 충전에 따른 전기요금을 일일이 계산한 근거를 제시했고, 별도 대장까지 만들어 본인과 관리소 측이 함께 충전 횟수를 체크하도록 차량에 공개했다.

B씨는 한 시간에 7㎾ 전기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 대신 2.2㎾h 전기를 충전할 수 있는 일반 전기코드 이용 자격을 얻었다.

B씨는 "매달 10번 정도 충전하기 때문에 2만5000원 정도 비용을 관리소에 지불하고, 절반은 직장 근처나 출퇴근길에 공용충전소를 이용한다"면서 "집 주차장 이외 직장에서도 충전하지만 공용충전소 사용 횟수는 한 달에 서너 번 정도로 1만원을 넘긴 적이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용 충전기를 갖춘다면 좀 더 편리하겠지만 이제는 (전용 충전기) 없이도 큰 불편함은 느끼지 못한다"고 말했다.

박태준 전기차/배터리 전문기자 gaius@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