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희, 알고 보니 알바의 달인? "호텔리어부터 사투리 강사까지"

황영희, 알고 보니 알바의 달인? "호텔리어부터 사투리 강사까지"

배우 황영희가 화제에 오른 가운데, 황영희의 남다른 알바 이력이 새삼 눈길을 모으고 있다.
황영희는 과거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연극 배우로 활동하며 생계 유지를 위해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당시 황영희는 호텔리어부터 부동산 중개업자, 사투리 강사까지 해봤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황영희는 "영화 '아이스께끼'에서 신애라에게 전라도 사투리를 가르쳤고, 고수와 함께 연극할 때는 경상도 사투리를 가르쳐줬다"고 말해 주목을 끌었다.
한편 황영희는 12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대선배 김혜자의 뺨을 때린 사연을 공개했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