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소' 곽현화, "노출신은 여배우에게 민감한 문제" 억울함 토로

'패소' 곽현화, "노출신은 여배우에게 민감한 문제" 억울함 토로

개그우먼 출신 배우 곽현화의 상반신 노출 영화를 동의없이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가운데, 곽현화가 고소 당시 억울한 힘경을 토로한 것이 다시금 눈길을 모으고 있다.
곽현화는 이수성 감독과의 논란이 불거진 지난해 6월 자신의 SNS에 장문의 심경글을 게재했다.
당시 곽현화는 "노출신은 여배우에게 민감한 문제다. 영화 계약 전 그 부분은 확실히 하고 영화를 촬영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곽현화는 자신은 뒤태만 촬영하는 것으로 합의했고, 후에 감독의 설득에 따라 노출신을 찍은 뒤 그 장면을 빼달라고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곽현화는 "첫 영화였고, 주연이었고, 또 그동안 맡았던 캐릭터와 다른 새로운 역할이라 욕심이 생겼다. 잘해서 많은 분들께 사랑받고 싶었다"며 "성범죄는 범죄다. 가해자의 잘못이지, 피해자의 잘못이 아니다. 그리고 저의 이번 소송 또한 감독의 잘못이지, 작품 선택을 잘못한 배우의 탓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김주완 판사는 11일 "이 씨가 민사 소송 등 법적 분쟁에 휘말릴 위험을 감수하면서 곽 씨의 의사에 반해 계약을 어기고 무리하게 노출 장면 촬영을 요구하거나 노출 장면이 포함된 영화를 배포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수성 감독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