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유사 사건 '만봉천 간호사 변사 사건' 눈길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유사 사건 '만봉천 간호사 변사 사건' 눈길

16년 동안 장기 미제 사건이었던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의 피고인에게 무기징역이 선고된 가운데,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과 유사점이 많은 만봉천 간호사 변사 사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8월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에 대해 파헤쳤다.
방송 이후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과 자신의 친구가 시신으로 발견된 사건이 너무나도 유사하다는 제보를 받았다.
제보를 한 만봉천 간호사 변사 사건의 친구들은 시신이 강에서 발견됐다는 점, 알몸 상태였다는 점, 항상 끼고 다니던 반지가 없어졌다는 점까지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과 꼭 닮아 있다고 주장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두 사건을) 배제하기 굉장히 어려워 보인다"며 "드들강 사건에 김 씨가 대응한 방식을 보면 완전 초범자라고 보긴 일단 어렵다. 그렇기 때문에 간호사 사건에 대해서도 혐의점을 둘 수 밖에 없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한편 11일 광주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강영훈)는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의 피고인 김 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더불어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20년 위치추적장치 부착도 명령했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