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삼척화력 최종시한 6개월 연장

포스코에너지 삼척 석탄화력발전사업이 사업권 취소 고비는 넘겼다. 건설 인가 최종시한이 오는 6월 30일로 다시 연장되면서 지역주민과 협상을 위한 최종 시한을 6개월 벌었다. ▶본지 1월 3일자 18면 참조

1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포스코에너지 삼척화력 인허가 시한을 2017년 6월 30일까지 연장했다고 밝혔다. 이번 허가 연장은 삼척화력발전소의 최종 성사 가능성을 높게 본 것이 결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산업부는 포스코에너지 자회사 포스파워가 계획기간 내에 건설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삼척화력 종합준공 목표 시기는 2021년 12월이다. 삼척조차 사업 추진에 강한 의지를 피력한 것이 시한 단축 기대에 힘을 더했다.

포스코 삼척화력 최종시한 6개월 연장

사업권 취소 고비를 넘긴 포스코에너지는 최종 남아있는 해변침식 문제 해결 대안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해변침식은 유연탄 하역을 위한 방파제 건설에 따른 삼척 맹방해변 훼손과 관련된 것으로 침식 저감대책을 마련해 주민과 공감대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남은 6개월은 사실상 삼척화력에 주어진 마지막 시간이 될 전망이다. 산업부는 일단 사업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연장을 인정했지만 석탄화력 10기의 폐기계획을 밝히는 등 탈(脫) 석탄 기조를 잡은 상황에서 이번 결정은 쉽지 않았다. 이미 지난해 한 차례 기한을 연장해 준 이후 두 번째 연장이라는 점도 부담이었다. 2013년 수급계획 당시 확정한 설비였고 사업가능성도 충분한 만큼 원칙을 지킨 결정이었지만 반대여론도 높아 포스코에너지가 이번에도 기한 내 작업을 마무리하지 못 한다면 사업권이 취소될 가능성이 높다.

포스코에너지는 해안침식 문제를 제외한 모든 작업을 완료하고 관련 서류도 정부에 제출한 상태인 만큼 기한 내 건설 인가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업 최종 시점에서 지역민 여론도 긍정적으로 돌아서고 있어 침식문제 협의 후 바로 착공이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포스코에너지와 삼척시 제출 자료를 검토한 결과 계획기간 내 준공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인가 시한 연장을 결정했다"면서 "삼척시 자체적으로 관련 TF를 조직하는 등 지자체에서도 적극성을 보이고 있어 사업진행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조정형 에너지 전문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