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경' 배윤정, 남편에 서운함 토로 "결혼하자마자 무뚝뚝해져"

'파경' 배윤정, 남편에 서운함 토로 "결혼하자마자 무뚝뚝해져"

안무가 배윤정의 파경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배윤정이 지난해 방송에 출연해 남편 제롬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던 것이 다시금 눈길을 모으고 있다.
배윤정은 지난해 8월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해 결혼 후 남편의 단점으로 무뚝뚝해진 것을 꼽았다.
당시 배윤정은 "남편과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가 남편이 표현을 많이 하고 로맨틱했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결혼하자마자 남편이 달라졌다. 남편에게 왜 달라졌냐고 물어보니 '이제 결혼했는데 뭐'라고 답해 서운했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10일 가요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배윤정과 제롬은 최근 2년간의 결혼 생활에 종지부를 찍었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