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구매보다 장기렌트가 250만원 싸다

전기자동차를 250만원 더 싸게 살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 직접 구매하는게 아니라 장기렌트 후 해당 차량을 인수하는 방법이다. 정부가 렌터카 구매자에게도 보조금을 지원하면서 직접 구매보다 저렴하게 전기차를 살 수 있게 됐다.

환경부는 롯데렌탈·현대캐피탈·AJ렌터카·SK네트웍스 등 자동차 대여업체 4곳과 전기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16일 서울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에서 맺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환경부는 렌터카 구매자에게도 지방비 보조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력할 예정이다. 자동차 대여업체는 매년 6000대 이상(올해 연말까지 1000대 이상)의 전기자동차를 보급하기 위해 전기자동차 전용 렌터카 상품을 출시하고 홈쇼핑 등을 통해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자동차 대여업체는 계열사·협력사 내에 충전기 설치를 위한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환경부는 해당 부지에 충전기를 우선적으로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전기차 장기렌트 상품은 전기차를 직접 구매하는 것보다 최대 250만원 저렴하다. 제주도에서 현대자동차 아이오닉EV 기준으로 장기렌트 후 구매 비용(보조금 제외)이 2368만5000원, 직접구매 비용은 2619만원이다.

또 전기차를 3년간 장기렌트로 이용할 경우 총 소요비용은 1800~2000만원으로 예상된다. 동급 내연차량을 3년간 장기렌트로 이용할 경우 발생하는 총 소요비용 2200~2300만원 보다 최대 470만원 저렴하다. 3년 후 전기차를 인수할 경우 추가비용은 전기차가 640만원이며, 동급 내연차량 인수비용 930~1000만원 보다 최대 370만원 저렴하다.

렌터카업계는 이번 조치로 친환경 전기차를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매년 15만대 규모인 렌터카 시장에서 연간 6000대(약 4%) 정도가 전기차로 대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정섭 환경부 차관은 "전기자동차는 연료비 절감효과가 높으나 매년 성능이 개선된 차량이 출시돼 신차 구매를 망설이는 사람들이 많다"며 "장기렌트 상품은 비용이 저렴하고 차량구매 부담이 없어 전기차 대중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정섭 환경부 차관, 표현명 롯데렌탈 사장, 이병휘 현대캐피탈 상무, 윤규선 AJ렌터카 사장, 김시환 SK네트웍스 전무가 참석한다.

함봉균 에너지/환경 전문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