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앤이푸드 ‘조가네갑오징어’, 중국 내 프랜차이즈사업 본격화

조앤이푸드는 자사 외식브랜드 조가네갑오징어의 중국 내 프랜차이즈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이 업체는 지난달 광저우 직영1호점 오픈을 시작으로 연내 직영점 2개 매장을 차례로 오픈한 후 2017년 프랜차이즈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조앤이푸드는 중국진출을 위해 지난해 12월 외식전문기업인 광주시해식회 요식관리 유한회사와 중국지역, 대만, 홍콩특별행정구, 마카오 특별행정구가 포함된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조앤이푸드 ‘조가네갑오징어’, 중국 내 프랜차이즈사업 본격화

업체 관계자는 "조가네갑오징어는 국내에서 차별화된 아이템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며 "국내 프랜차이즈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기에 중국진출을 통해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에 뛰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장분석, 매출액 촉진 관련 사항, 신규메뉴 교육 및 레시피 설명과 전수, 기타 직원훈련 지원을 통해 중국 내 입지를 더욱 튼튼하게 할 것"이라며 "한국과 중국간 고객 만족을 위해 SNS및 온오프라인 통합 마케팅을 강화해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가네갑오징어는 갑오징어불고기, 갑오징어삼겹살불고기, 갑오징어전골 등 메인메뉴와 갑오징어 튀김, 갑오징어 파전, 갑오징어 숙회 등 다양한 종류의 갑오징어 요리를 제공한다.

김민영 기자 kmy@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